관리를 하지 않는 블로그는

잡초가 무성하게 피어난다. 방치해 두고 있었다. 다시 들어와 보니.
이상한 댓글이 달려 있고 가관이다.


당연한 것일까. 사람 손이 깃들지 않으면 황폐화 되기 마련이니.


블로그 테마를 변경시켜 보았다. 솔직히 썩 마음에 드는 건 없었다. ㅡ.ㅡ


블로거(blogger)만 보면 구글이 손을 놓은 것 같기도 하고.


다시 열심히 한다고 말을 하기는 조금 힘들거 같다. 

하지만 가끔식 들어는 와보리라.

댓글